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SNS)의 이론적 관점 (1)

소셜 네트워크를 설명하는 대표적인 7 Building Blocks 모델부터, 개인적으로 정리한 세 가지 이론의 적용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글이 하나로 안올라가서 나누어서 올립니다.

1. 일곱 가지 블럭, 7 Building Blocks for Social Web

•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설명하는 가장 좋은 tool로 알려진 것이 7개의 블록으로 설명하는 아래의 그림입니다. 사용자 개인의 정보를 중심으로 현재를 이야기하는 마이크로 블로그, 사진을 공유하는 플리커, 사용자의 위치를 공유하는 포스퀘어 등이며 자신의 정보를 공개할 필요는 없지만 자신의 관심사를 노출하는 정보 조회형 서비스들이 있습니다. 사용자가 제공하거나 관심있는 부분을 7가지의 종류로 나누어 설명하기 때문에 다양한 소셜 서비스들을 이해하고 비교 분석하기에 적합한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최근의 소셜 서비스들은 개인정보를 중심으로 더 많은 정보를 연결하여서 느슨한 유대(weak-tie)에서 강한 유대(strong-tie)로 진화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2. 네트워크 효과, 네트워크 외부성 (Network Externality)

• 사람과 사람의 연결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많이 이야기 되는 것이 영화 배우 케빈 베이컨으로 헐리우드 배우들을 연결하는 케빈 베이컨의 법칙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흔히 작은 마을 이론 이라고도 불리우는 것인데, 바로 네트워크 효과를 말합니다.
• 네트워크 효과는 특정 제품이나 서비스의 효용이 한 개인의 소비에만 영향을 받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용자들의 소비에도 영향을 받는 것을 의미하며 네트워크 외부성(Network Externality)이라고도 합니다. 따라서 그 제품과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이 많을 수록 그 사용 가치가 더욱 높아지게 됩니다. 최근에 폭발적인 증가를 보이고 있는 ‘카카오톡’은 1천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였으며,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의 90%가 가입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하나의 서비스를 함께 사용하면서 유료 SMS 서비스를 대체하는 효과를 누리고 있습니다.
• 기존에도 무료 문자 메시지나 m-VOIP와 같은 기술을 이용하여 데이터 통신에 음성을 실어보내기 위한 서비스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2000년대 초반 국내 벤처 열풍을 몰고 왔던 다이얼패드부터 최근의 스카이프(Skype)나 바이버(Viber)와 같은 경우도 마찬가지 입니다. 이러한 서비스들은 그 사용자가 많아지면 많아질 수록 서비스의 이용이 더 편리해지는 효과가 발생합니다.
Source : 신문 기사 등을 정리
• 카카오톡의 급성장을 보면서 포탈과 이동통신 사업자도 이 시장에 뛰어 들고 있는데, 네이버의 네이버톡, 다음의 마이피플, SKT의 소셜톡, KT의 올레톡 등이 이러한 서비스입니다. 미국에서도 3위 이동통신 사업자인 스프린트가 구글의 인터넷전화 서비스인 구글 보이스를 도입하기도 하였습니다. 이러한 사업자의 도입 의지는 사용자 이탈을 방지하고, 자사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을 하나로 묶어두기 위한 네트워크 외부성 유지 전략으로 볼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외부성은 동일한 제품이나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의 숫자가 증가함에 따라 나타나는 직접 네트워크 외부성과, 보완재의 숫자나 종류가 증가함에 따라 그 제품이나 서비스의 가치가 증가하는 것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의 판매가 카카오톡의 사용자를 이끄는 것은 간접 외부성 효과로 볼 수 있습니다.

소개 totoro4
Like Book, Wine, Coffee, Nature&city view | Marketing Professional, Mobile Internet, Social Network, Market Intelligence & New Biz, Security | Sony R1, Nex-5

2 Responses to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SNS)의 이론적 관점 (1)

  1. 김응수말하길

    올려주시는 글들 잘 보고 있습니다^^;

    외국 사람이 원저인 7 Building Blocks for Social Web 에 Me2day가 있는 것은 참 의외네요. 그런 눈으로 보니 그 7blocks 가 트위터와 미투데이가 같은 블록으로 나왔다는 것이 더 의외인것 같습니다. 2개를 모두 사용해보면 많이 다른 것을 알 수 있거든요. 저는 미투데이의 글이 단방향으로 트위터로 가기는 하지만 이 둘을 잘 사용하시는 분 보면 글의 정보내 내용이 많이 다른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제 생각에는 미투데이는 위 블록 설정이 맞는데 트위터가 아마도 공유가 추가되고 관계는 빠지는 것이 맞지 않나 싶습니다^^; 만약 이 둘을 나눈다면요. ㅎ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